K
K
+
+
Album Art
2,881 plays Source
+
+
impepatadicozze:

"A questa domanda, da ragazzi, i miei amici davano sempre la stessa risposta: "La fessa". Io, invece, rispondevo: "L’odore delle case dei vecchi". La domanda era: "Che cosa ti piace di più veramente nella vita?" Ero destinato alla sensibilità. Ero destinato a diventare uno scrittore. Ero destinato a diventare Jep Gambardella."


발로 해석해보면,…..
이 질문에 내 친구들은 모두 항상 같은 대답을 했다. “여자들(정확히는 여자의 음부)”. 그러나 나의 대답은 “늙은 노인네 집에서 나는 냄새” 였다.
그 질문은 “(인생에서) 네가 가장 좋아하는 게 뭐야?” 
'나는 감수성을 타고난 운명이었다. 작가가 될 운명이었다. 젭 감바르델라가 될 운명.”
으로 시작되는 영화. 뭐라 딱 꼬집어 한마디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굉장히 재미있게 봤고 여러 번 볼 생각도 있는 영화.
주인공이 입고 나오는 모든 옷은 체사레 아톨리니. 성공한 상류층 아니 그 중에서도 왕이 되고 싶었다고 했으니 바람직한 협찬이었다고 본다.
그리고 이제부터 나의 이상형은 Anna Luisa Capasa.
impepatadicozze:

"A questa domanda, da ragazzi, i miei amici davano sempre la stessa risposta: "La fessa". Io, invece, rispondevo: "L’odore delle case dei vecchi". La domanda era: "Che cosa ti piace di più veramente nella vita?" Ero destinato alla sensibilità. Ero destinato a diventare uno scrittore. Ero destinato a diventare Jep Gambardella."


발로 해석해보면,…..
이 질문에 내 친구들은 모두 항상 같은 대답을 했다. “여자들(정확히는 여자의 음부)”. 그러나 나의 대답은 “늙은 노인네 집에서 나는 냄새” 였다.
그 질문은 “(인생에서) 네가 가장 좋아하는 게 뭐야?” 
'나는 감수성을 타고난 운명이었다. 작가가 될 운명이었다. 젭 감바르델라가 될 운명.”
으로 시작되는 영화. 뭐라 딱 꼬집어 한마디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굉장히 재미있게 봤고 여러 번 볼 생각도 있는 영화.
주인공이 입고 나오는 모든 옷은 체사레 아톨리니. 성공한 상류층 아니 그 중에서도 왕이 되고 싶었다고 했으니 바람직한 협찬이었다고 본다.
그리고 이제부터 나의 이상형은 Anna Luisa Capasa.
impepatadicozze:

"A questa domanda, da ragazzi, i miei amici davano sempre la stessa risposta: "La fessa". Io, invece, rispondevo: "L’odore delle case dei vecchi". La domanda era: "Che cosa ti piace di più veramente nella vita?" Ero destinato alla sensibilità. Ero destinato a diventare uno scrittore. Ero destinato a diventare Jep Gambardella."


발로 해석해보면,…..
이 질문에 내 친구들은 모두 항상 같은 대답을 했다. “여자들(정확히는 여자의 음부)”. 그러나 나의 대답은 “늙은 노인네 집에서 나는 냄새” 였다.
그 질문은 “(인생에서) 네가 가장 좋아하는 게 뭐야?” 
'나는 감수성을 타고난 운명이었다. 작가가 될 운명이었다. 젭 감바르델라가 될 운명.”
으로 시작되는 영화. 뭐라 딱 꼬집어 한마디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굉장히 재미있게 봤고 여러 번 볼 생각도 있는 영화.
주인공이 입고 나오는 모든 옷은 체사레 아톨리니. 성공한 상류층 아니 그 중에서도 왕이 되고 싶었다고 했으니 바람직한 협찬이었다고 본다.
그리고 이제부터 나의 이상형은 Anna Luisa Capasa.
impepatadicozze:

"A questa domanda, da ragazzi, i miei amici davano sempre la stessa risposta: "La fessa". Io, invece, rispondevo: "L’odore delle case dei vecchi". La domanda era: "Che cosa ti piace di più veramente nella vita?" Ero destinato alla sensibilità. Ero destinato a diventare uno scrittore. Ero destinato a diventare Jep Gambardella."


발로 해석해보면,…..
이 질문에 내 친구들은 모두 항상 같은 대답을 했다. “여자들(정확히는 여자의 음부)”. 그러나 나의 대답은 “늙은 노인네 집에서 나는 냄새” 였다.
그 질문은 “(인생에서) 네가 가장 좋아하는 게 뭐야?” 
'나는 감수성을 타고난 운명이었다. 작가가 될 운명이었다. 젭 감바르델라가 될 운명.”
으로 시작되는 영화. 뭐라 딱 꼬집어 한마디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굉장히 재미있게 봤고 여러 번 볼 생각도 있는 영화.
주인공이 입고 나오는 모든 옷은 체사레 아톨리니. 성공한 상류층 아니 그 중에서도 왕이 되고 싶었다고 했으니 바람직한 협찬이었다고 본다.
그리고 이제부터 나의 이상형은 Anna Luisa Capasa.